국민타자 이승엽의 방망이가 대구 구장의 밤하늘을 순식간에 갈랐다. 3회말 1사 2, 3루에서 터진 이승엽의 3점 홈런. 결국 이 경기에서 삼성라이온즈는 넥센히어로즈를 꺽었 다. 1년전인 지난해 6월25일, 한여름밤 대구 구장의 풍경이다. 이날 게임은 약 5개월간 520게임이 펼쳐지는 국내 프로야구의 한 경기에 불과했다. 하지만 이승엽 선수의 홈런은 그 다음날 삼성그룹 기자실은 물론 국내 주식 시장, 경제계를 술렁이게 만들었다. '이건희 회장이 이승엽의 홈런에 눈을 번쩍떴다' 한달전 급성심근경색으로 쓰러진 이 회장이 아직 의식을 차리지 못하고 있는 상황에서 한 매체가 기다렸다는 듯이 섹시한(?) 제목을 뽑았기 때문이다.더구나 이 때는 이회장의 사망설까지 나돌던 흉흉한 시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히려 기자실에선 이 회장의 상태가 어떤지 궁금증이 더 커졌다. '도대체 이 회장의 상태가 얼마나 위중하길래 이승엽의 홈런에 눈을 떴다고 하느냐'며 난감한 기류가 흘렀다. 의식을 차리지 못한 이 회장이 TV 야구중계에 눈을 떴다는 것은 과장이라고 이해하고 넘어가더라도 이 회장의 건강에 대해 어떤 방향에서 기사를 작성할 것인지 방향을 잡을 수 없었다. 회복의 징조로 봐야할지, 그냥 의학적으로 의미없는 수준으로 판단해야할지 답답했다. 더욱이 삼성그룹 승계문제와 연결돼있었서 신중할 수 밖에 없었다. 이에 대해 당시 삼성그룹 소식에 정통한 관계자는 '눈을 번쩍 뜬 것은 아니고, 미동이라고 표현할 만큼 살짝 반응을 보였던 것 같다'고 전했다. 물론 이후에도 이 회장의 건강상태를 놓고 시장의 억측은 끊이지 않았다. 그리고 지난해 11월, 삼성SDS의 상장을 비롯해 제일모직의 상장 등 굵직 굵직한 삼성그룹 경영승계와 관련한 현안들이 쏟아졌고, 이 때마다 이 회장의 건강상태와 관련한 민망한 추측들은 여과없이 나돌았다. '경영승계때문에 삼성쪽에서 정확한 상황을 알리지 못하는 피치못할 사정이 있는 것 아니냐'는 수군거림이 들렸다. 그리고 6월2일, 이승엽의 '그 홈런'으로부터 약 1년쯤 뒤, 한 장의 사진으로 시장은 또 다시 술렁거렸다. 삼성서울병원 VIP병실에 누워있는 이 회장의 모습을 한 매체가 공개한 것이다. 흐릿하지만 사진상으로보면 이 회장은 인공호흡기가 아닌 자가 호흡이 가능한 상황임을 말해준다. 이 회장의 건강 상태가 치명적인 상황이 아니라는 것을 짐작케한다. 한 장의 사진이 모든 것을 설명하지는 못하겠지만 '이건희 리스크의 해소'로 이날 시장에선 안도하는 모습이 역력했다. 이날 코스피가 메르스 공포로 전일대비 20포인트 이상 떨어지는 약세 속에서, 특히 대형주들의 약세가 두드러진 상황에서도 삼성전자의 주가는 1.4%이상 강세를 보였다. 삼성SDS 주가도 동시에 강세를 보였다. 요즘 이승엽 선수는 국내 프로야구 전인미답의 400홈런에 도전하고 있다. 우리 나이로 불혹, 야구선수로는 환갑이 훌쩍 지난 나이지만 정교한 배트의 괘적은 여전하다. 아마도 롯데와의 3연전이 진행되고 있는 포항 시리즈에서 400홈런이 달성될 가능성이 높다. 과도한 의미부여, 작위적인 스토리텔링은 지양해야겠지만 '야구'가 삼성, 그리고 이건희 회장에게 특별한 무엇인가가 되고 있다. 어제 한 장의 사진은 '끝날때까지 끝난게 아니다'는 요기 베라의 명언을 전혀 다른 각도에서 한 번쯤 음미하게 한다. 이날 사진을 공개한 매체는 병상 앞에 놓인 TV 모니터에서도 삼성의 경기가 중계되고 있었다고 전했다.
2015/06/03 10:50 2015/06/03 10:50

한글과컴퓨터(이하 한컴) 주가가 급동하고 있습니다.
한컴은 8일 상한가에 이어 9일 오전에도 10%P가 넘는 급등세 입니다.

지난 3월초, 한컴 대표이사가 횡령및 배임 혐의로 불구속 기소되고
이어 상장폐지 위기까지 몰렸다가 거래소의 실질심사 끝에 지난 4월22일 주식거래가 재개되는 우여곡절을 고려하면 급반전된 분위기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물론 한컴은 원래 M&A(인수합병) 재료로 있었고, 또한 최근 매각 주간사가 선정되는 등 매각 움직임이 구체화되면서 주가의 향배에 시장의 관심이 높은 상황인 것은 사실입니다.

그런데 여기에 9일에 또 하나의 '의미있는 호재'가 붙었습니다.

삼성전자가 지난 8일 전격 공개한 스마트폰(갤럭시S)에 한컴의 오피스 SW(씽크프리 모바일)를 기본으로 탑재된다는 소식이 알려졌기 때문입니다.

주가에 대한 논의는 별개로 하더라도 이는 M&A를 앞두고 있는 한컴에게 매우 중요한 의미를 갖습니다.

특히 눈여결 볼것은 '삼성'이라는 브랜드가 당사자들의 강력한 부인에도 불구하고 한컴 M&A와 관련해 시장에서 자주 언급된다는 점입니다. 최근에는 삼성SDS가 한컴의 특정 사업부문을 인수할 것이라는 예상이 강하게 나오기도 했습니다.

이에 시장에서는 "정말로 삼성으로 갈지도 모른다"며 여전히 기대감을 숨기지 않고 있습니다. 그것이 주가에 반영되는 듯 합니다.  이런 상황에서 '삼성 스마트폰과 한컴 SW'라는 조합은 그런 기대감을 더욱 높이는 듯 합니다.

한편으론 논쟁의 여지가 있지만, 비록 최근 한컴의 양호한 주가 흐름은 한컴이 가진 경쟁력을 냉정하게 재조명해 볼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다는 점에서 긍정적으로 생각됩니다.
 
삼성이 아니더라도 NHN, 엔씨소프트, 안철수연구소 등 우량 IT기업들이 한컴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는 것은 이미 오래전부터 흘러나온 얘기들입니다. 

이들 거론되고 있는 기업들이 제시하는 한컴 SW와의 시너지는 나름대로 시장의 긍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경영진의 횡령 혐의 등으로 이미지가 구겨질대로 구겨진 한컴이고, 시장에서의 경쟁력도 예전만 못하고 또한 사업환경도 녹록치 않은 것은 사실입니다.

최근 <디지털데일리>는 정부 및 공공기관이 사용하는 문서작성 소프트웨어의 표준 포맷으로 오픈다큐멘트포맷(ODF) 등 국제표준이 강제될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한 바 있습니다.

실제로 이렇게 되면 앞으로 정부문서는 ODF나 OOXML(오피스오픈XML 등으로만 작성되기 때문에 그동안 사실상 공공기관 표준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아래아한글에 타격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한컴에게는 최근 위기와 기회가 분명히 존재하고 있습니다. 당연히 한컴의 '정확한 가치'(몸값)를 책정하기는 쉽지 않습니다.

특히 관점에 따라 현재가치와 미래가치는 큰 괴리를 보일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그렇다하더라도 한컴이 필요이상으로 디스카운트되는 것은 바람직 하지 않습니다.

지금 관심사는 한컴의 입장에선 '미래가치'인데요, 그 미래가치 측면에서 최근 화두가 되고 있는
클라우드, 모바일 등이 한컴의 가치를 재조명할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었으면 하는 생각입니다.

미우나 고우나 한컴은 대한민국의 대표 IT벤처 기업이었기 때문입니다.  
 

2010/06/09 11:24 2010/06/09 11:24

이번주 주요 글로벌 IT업체들의 실적이 연이어 발표됐습니다.

 먼저 겉으로 드러난 실적만 놓고 보겠습니다.  애플, 인텔, IBM, 마이크로소프트(MS), 구글 등 주요 IT업체들은 하나같이 올해 1분기(1월~3월) 양호한 성적을 거뒀습니다. 

주요 글로벌 IT업체들의 양호한 실적은 여러 가지 면에서 큰 의미, 긍정적인 의미를 부여할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인텔의 실적 호조에 대해 시장은 '세계 경기가 바닥을 친 것은 아닌가' 하는 반가운 해석을 내렸습니다. 전통적인 비수기임에도 불구하고 CPU 매출이 크게 늘었다는 점을 시장은 긍정적으로 평가했고, 그 덕에 세계 주식시장도 '인텔 효과'에 긍정적으로 반응했습니다.

또한 이것과는 별개로 글로벌 금융위기의 후폭풍이 이제 점차 여전히 가시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주요 IT업체들의 선전은 IT산업이 가진 가능성을 다시 한번 확인할 수 있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컷 습니다.  실제로 IT의 회복세가 선제적으로 타 산업을 압도하고 있는 것은 분명해 보입니다 .

하지만 실적의 조금만 들여다보면, 글로벌 IT업체들마다 시장의 평가는 미묘한 차이를 드러냅니다.

아무튼 시장의 눈은 예리하게 주요 글로벌 IT업체들 아킬레스건까지 끄집어 냅니다.  그에 따라 양호한 실적을 발표하고도 글로벌 IT업체들간에 희비에도 엇갈리고 있습니다.

이번 1분기 실적발표에서 가장 주목을 받았던 회사는 단연 애플입니다. 일단 애플은 올해 1분기 실적에서 '어닝 서프라이즈'를 기록했습니다. 애플은 올해 1분기(1월~3월)중 30억7000만달러, 주당 3.33달러의 순이익을 시현했으며 이는 전년 동기 16억2000만달러 (주당 1.79달러)에 비해 두 배 가까이 늘어난 것입니다.

그런데 시장은 애플에 대해 겉으로 드러나 실적보다 더 후한 점수를 매기는 분위기 입니다. 실적 발표 이후 월가와 외신에서는 아이폰, 아이패드을 앞세운 애플을 ‘혁신의 아이콘’으로 부각시키려고 노력하는 듯 찬사 일색입니다. 그 때문인지 애플 CEO 스티브 잡스의 ‘막말’에 가까운 언사도 너그럽게 평가하는 분위기입니다.

반면 e비즈니스를 선도해왔던 IBM의 경우는 인텔에 비한다면 시장의 반응이 상대적으로 냉랭합니다.  '올드 보이'의 느낌일까요. IBM의 양호한 실적뒤에 남겨진 그림자는 좀 우울해 보입니다. 

IBM은 올해 1분기 26억 달러의 순이익(주당 이익 1.97달러)을 기록함으로써 업계 예상 순익 1.93달러를 상회했다고 자평했습니다. 하지만 실적발표 이후 IBM의 주가는 오히려 1% 정도 하락했습니다. 실적의 내용이 좋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IBM은 IT서비스사업부문 매출이 전년동기 대비 6% 증가한 93억 달러, 소프트웨어 매출은 11% 늘어난 50억 달러를 기록했지만 서비스계약이 2% 감소한 123억 달러로 집계됨으로써 시장은 IBM이 주력사업에서 여전히 고전하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는 듯 합니다.

세계 최고의 SW기업 마이크로소프트(MS)도 22일(미국 현지시간) 올해 1분기 실적을 공개했습니다.  MS는 올해 1분기 순이익이 주당 45센트, 총 40.1억 달러로 전년동기 대비 35%늘었으며 매출도 같은 기간 6% 늘어난 145억 달러를 기록했습니다.

훌륭한 성적입니다. 무엇보다 윈도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8% 늘어난 것이 눈에 띄는데요, 여기에는 '윈도 7'이 과거 '윈도 비스타'의 악몽을 겪지 않고 비교적 성공적으로 론칭했다는 의미가 들어있습니다. 어찌됐든 MS는 올해 1분기 실적의 의미를 여기에서 찾아야 할 것 같습니다.

하지만 월가는 지금 애플에 더  취해있는 것 같습니다. 이날 MS가 실적을 발표하자 시장은 엉뚱하게 애플을 주목했습니다.

애플이 뉴욕증시 S&P500지수에서 액슨모빌에 이어 시가총액 2위(유통주식수 기준)에 등극하면서 MS를 제쳤다는 외신이 타전됐습니다. 즉, S&P500지수에서 애플은 시총 2415억 달러를 기록,  2395억 달러의 MS를 추월함으로써 IT업체중 1위를 차지했다는 내용입니다.

물론 유통주식이 아닌 총주식수를 기준으로 한 시가총액은 여전히 MS가 애플보다는 높습니다. 하지만 불과 1분기 전까지만해도 애플이 MS의 앞자리를 차지하리라고는 아무도 생각하지 못한 일입니다.

불과 3개월만은 무슨 일이 벌어진 걸까요.

역시 영원한 1위는 없나 봅니다. 혁신이 얼마나 무서운 결과로 나타나는지 새삼 놀라울 뿐입니다.  

역시 우리 주식시장에서도 국내 주요 IT업체들의 실적이 발표될 예정입니다. 치킨게임에서 이긴 하이닉스는 예상대로 올해 1분기 '어닝 서프라이즈'를 보여줬습니다.

삼성전자(30일 발표 예정)도 양호한 실적이 기대됩니다. 다만 양호한 실적에도 불구하고 시장이 어떻게 평가할지는 그 때 가봐야 할 것 같습니다.

물론 이같은 글로벌 IT업체들의 혁신 경쟁과는 대조적으로 국내 IT기업들은 실적을 떠나 가장 기본적인 덕목이라 할 수 있는 '건전한 기업가 정신'이 먼저 요구됩니다.

한 때 국민 IT기업이라 불렸던 한글과컴퓨터가 대주주의 배임, 횡령혐의로 상장폐지심사에 걸려 주식시장에서 퇴출될 위기까지 몰렸다가 최근에야 다시 주식 거래가 시작됐습니다.

담넘어 글로벌 IT업체들의 무용담을 지켜보다가 눈을 돌려 우리집 마당에서 일어나고 있는 일을 보자니 갑자기 마음이 심란해집니다.

2010/04/23 16:25 2010/04/23 16: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