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로소프트'에 해당되는 글 1

  1. 2010/04/23 실적 그 이상의 의미... 글로벌 IT업체들 미묘한 희비

이번주 주요 글로벌 IT업체들의 실적이 연이어 발표됐습니다.

 먼저 겉으로 드러난 실적만 놓고 보겠습니다.  애플, 인텔, IBM, 마이크로소프트(MS), 구글 등 주요 IT업체들은 하나같이 올해 1분기(1월~3월) 양호한 성적을 거뒀습니다. 

주요 글로벌 IT업체들의 양호한 실적은 여러 가지 면에서 큰 의미, 긍정적인 의미를 부여할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인텔의 실적 호조에 대해 시장은 '세계 경기가 바닥을 친 것은 아닌가' 하는 반가운 해석을 내렸습니다. 전통적인 비수기임에도 불구하고 CPU 매출이 크게 늘었다는 점을 시장은 긍정적으로 평가했고, 그 덕에 세계 주식시장도 '인텔 효과'에 긍정적으로 반응했습니다.

또한 이것과는 별개로 글로벌 금융위기의 후폭풍이 이제 점차 여전히 가시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주요 IT업체들의 선전은 IT산업이 가진 가능성을 다시 한번 확인할 수 있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컷 습니다.  실제로 IT의 회복세가 선제적으로 타 산업을 압도하고 있는 것은 분명해 보입니다 .

하지만 실적의 조금만 들여다보면, 글로벌 IT업체들마다 시장의 평가는 미묘한 차이를 드러냅니다.

아무튼 시장의 눈은 예리하게 주요 글로벌 IT업체들 아킬레스건까지 끄집어 냅니다.  그에 따라 양호한 실적을 발표하고도 글로벌 IT업체들간에 희비에도 엇갈리고 있습니다.

이번 1분기 실적발표에서 가장 주목을 받았던 회사는 단연 애플입니다. 일단 애플은 올해 1분기 실적에서 '어닝 서프라이즈'를 기록했습니다. 애플은 올해 1분기(1월~3월)중 30억7000만달러, 주당 3.33달러의 순이익을 시현했으며 이는 전년 동기 16억2000만달러 (주당 1.79달러)에 비해 두 배 가까이 늘어난 것입니다.

그런데 시장은 애플에 대해 겉으로 드러나 실적보다 더 후한 점수를 매기는 분위기 입니다. 실적 발표 이후 월가와 외신에서는 아이폰, 아이패드을 앞세운 애플을 ‘혁신의 아이콘’으로 부각시키려고 노력하는 듯 찬사 일색입니다. 그 때문인지 애플 CEO 스티브 잡스의 ‘막말’에 가까운 언사도 너그럽게 평가하는 분위기입니다.

반면 e비즈니스를 선도해왔던 IBM의 경우는 인텔에 비한다면 시장의 반응이 상대적으로 냉랭합니다.  '올드 보이'의 느낌일까요. IBM의 양호한 실적뒤에 남겨진 그림자는 좀 우울해 보입니다. 

IBM은 올해 1분기 26억 달러의 순이익(주당 이익 1.97달러)을 기록함으로써 업계 예상 순익 1.93달러를 상회했다고 자평했습니다. 하지만 실적발표 이후 IBM의 주가는 오히려 1% 정도 하락했습니다. 실적의 내용이 좋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IBM은 IT서비스사업부문 매출이 전년동기 대비 6% 증가한 93억 달러, 소프트웨어 매출은 11% 늘어난 50억 달러를 기록했지만 서비스계약이 2% 감소한 123억 달러로 집계됨으로써 시장은 IBM이 주력사업에서 여전히 고전하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는 듯 합니다.

세계 최고의 SW기업 마이크로소프트(MS)도 22일(미국 현지시간) 올해 1분기 실적을 공개했습니다.  MS는 올해 1분기 순이익이 주당 45센트, 총 40.1억 달러로 전년동기 대비 35%늘었으며 매출도 같은 기간 6% 늘어난 145억 달러를 기록했습니다.

훌륭한 성적입니다. 무엇보다 윈도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8% 늘어난 것이 눈에 띄는데요, 여기에는 '윈도 7'이 과거 '윈도 비스타'의 악몽을 겪지 않고 비교적 성공적으로 론칭했다는 의미가 들어있습니다. 어찌됐든 MS는 올해 1분기 실적의 의미를 여기에서 찾아야 할 것 같습니다.

하지만 월가는 지금 애플에 더  취해있는 것 같습니다. 이날 MS가 실적을 발표하자 시장은 엉뚱하게 애플을 주목했습니다.

애플이 뉴욕증시 S&P500지수에서 액슨모빌에 이어 시가총액 2위(유통주식수 기준)에 등극하면서 MS를 제쳤다는 외신이 타전됐습니다. 즉, S&P500지수에서 애플은 시총 2415억 달러를 기록,  2395억 달러의 MS를 추월함으로써 IT업체중 1위를 차지했다는 내용입니다.

물론 유통주식이 아닌 총주식수를 기준으로 한 시가총액은 여전히 MS가 애플보다는 높습니다. 하지만 불과 1분기 전까지만해도 애플이 MS의 앞자리를 차지하리라고는 아무도 생각하지 못한 일입니다.

불과 3개월만은 무슨 일이 벌어진 걸까요.

역시 영원한 1위는 없나 봅니다. 혁신이 얼마나 무서운 결과로 나타나는지 새삼 놀라울 뿐입니다.  

역시 우리 주식시장에서도 국내 주요 IT업체들의 실적이 발표될 예정입니다. 치킨게임에서 이긴 하이닉스는 예상대로 올해 1분기 '어닝 서프라이즈'를 보여줬습니다.

삼성전자(30일 발표 예정)도 양호한 실적이 기대됩니다. 다만 양호한 실적에도 불구하고 시장이 어떻게 평가할지는 그 때 가봐야 할 것 같습니다.

물론 이같은 글로벌 IT업체들의 혁신 경쟁과는 대조적으로 국내 IT기업들은 실적을 떠나 가장 기본적인 덕목이라 할 수 있는 '건전한 기업가 정신'이 먼저 요구됩니다.

한 때 국민 IT기업이라 불렸던 한글과컴퓨터가 대주주의 배임, 횡령혐의로 상장폐지심사에 걸려 주식시장에서 퇴출될 위기까지 몰렸다가 최근에야 다시 주식 거래가 시작됐습니다.

담넘어 글로벌 IT업체들의 무용담을 지켜보다가 눈을 돌려 우리집 마당에서 일어나고 있는 일을 보자니 갑자기 마음이 심란해집니다.

2010/04/23 16:25 2010/04/23 16: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