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하나SK카드가 운영 IT아웃소싱 사업자로 하나아이엔에스(www. hanains.com)를 선정했습니다. 그런데 사업자 선정을 놓고 몇가지 흥미로운 이유들이 나오고 있습니다. 


◆왜 수의계약을 안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을까? = 먼저, 하나SK카드가 왜 외부 IT업체들에게까지 RFP(제안요청서)를 공개했느냐는 점입니다.

잘 아시다시피 하나아이엔에스는 앞으로 하나금융그룹의 IT아웃소싱을 전담하게 될 하나금융지주회사의 IT자회사입니다. 당연히 하나금융그룹 계열의 하나SK카드도 하나아이엔에스가 IT아웃소싱을 수행하는 것이 맞습니다.

그런데도 하나SK카드는 하나아이엔에스와 수의계약을 하지않고 LG CNS, SK C&C 등 외부 IT서비스 업체들을 대상으로 공개입찰을 실시했습니다.


물론 우리은행도 수년전 IT아웃소싱 계약 갱신을 앞두고 우리금융정보시스템외에 한국IBM과 공개 경쟁을 시킨적이 있습니다.  하지만 당시 이는우리금융정보시스템의 혁신을 압박하기위한 수순으로 해석됐을뿐 한국IBM으로 사업권이 넘어갈 가능성은 극히 적었고, 실제로도 그렇게 결론이 났습니다.


하지만 이번 하나SK카드의 IT아웃소싱 사업자 선정은 과거 우리금융정보시스템의 경우와는 달리 단순히 하나아이엔에스를 '길들이기' 차원에서 시도한 것은 아닌 것 같다는 분석이 주변에서 나오고 있습니다.

◆"SK C&C도 원했다" = 그러나 이번 하나SK카드의 IT아웃소싱이 있어서 정작 흥미로운 점은 다른데에 있습니다. 바로 SK C&C입니다.

하나SK카드는 SK텔레콤과 하나금융그룹의 합작사입니다. 당연히 SK C&C입장에서보면 하나SK카드 IT아웃소싱사업은 충분히 해볼만한 사업이었습니다. 또한 실제로도 SK C&C은 IT아웃소싱 수행 경험 등에서 하나아이엔에스보다는 우위에 있는 것으로 시장에서 평가받습니다.

물론 금융업무, 카드업무를 얼마나 잘 수행하느냐에 대한 평가에서는 두 회사가 평가가 역전될수도 있습니다만.

아무튼 소식통에 따르면, 1점 차이의 간당 간당한 점수차이로 사업자가 선정됐다는 후문입니다. 1점 차이는 아주 작은 점수입니다. 여러가지로 생각해볼만한 여지가 있지요.

결국 하나아이엔에스와 SK C&C가 사실상 이번 사업에 있어 '선명성' 경쟁을 벌였다는 점이 흥미롭습니다.

첨언하자면, SK C&C는 지난해 SK텔레콤이 하나금융과 카드 합작사를 출범시키자 앞으로 하나금융그룹에서 나오는 IT사업에 큰 기대를 걸고 있음을 숨기지 않았습니다. 물론 하나아이엔에스와의 관계는 경쟁이 아니라 보완적 관계로 봤을 겁니다.

어찌됐든 SK C&C는 나름대로 이번 하나카드 IT아웃소싱 사업을 놓치게 됨으로써 하나금융그룹 특수를 아직까지는 누리지 못하는 형국입니다.


◆하나은행 IT인력 적체 해소 기대= 마지막으로, 또 하나 흥미로운 사실은 이번 하나SK카드의 IT아웃소싱 사업으로 하나아이엔에스의 '오랜 고민' 하나가 해결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는 점입니다.


바로 IT인력 적체 문제의 해결입니다.
이는 하나아이엔에스의 문제가 아니라 하나금융그룹이 안고 있는 최대 고민중 하나 입니다.
지난해 5월 하나은행은 차세대시스템 프로젝트를 완료했습니다.

그러나 그 이후 지금까지 하나은행의 IT인력은 여전히 하나아이엔에스로 전환되지 못한 상황입니다. 당초 예정대로라면 지난해 하반기에 이 작업이 끝났어야 합니다. 이는 올해 2월 차세대시스템 가동에 들어간 국민은행도 마찬가지입니다.
 
결국 하나은행의 IT인력을 하나아이엔에스로 이동시킬 수 있다는 측면에서 매우 중요한 문제이기도 합니다.

하나아이엔에스는 향후 3년간 하나SK카드 운영 IT아웃소싱에 약 150명~200명을 투입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하나은행 차세대시스템 프로젝트 이후 이렇다할 사업거리가 마땅치 않고 대외 IT사업도 크게 확장되지 못한 상황에서 하나SK카드 IT아웃소싱 사업은 하나아이엔에스의 IT인력 활용에 숨통을 트여줄 수 있는 계기가 될 것도 같습니다.

한편 한 관계자는 SK C&C가 이번 사업을 따게 됐을 경우라도 결국은 하나아이엔에스 인력이 150명선에서 투입됐을 것이라는 예측을 했습니다. SK C&C는 어차피 운영 인력일 필요하기 때문에 그럴 경우에는 하나아이엔에스 인력을 쓰는 것은 당연한 수순일 수 있습니다. 
 
아무튼 이같은 여러가지 제반 상황을 종합해 보면,  하나아이엔에스가 이번 하나SK카드 IT아웃소싱 사업이 갈 확률이 애초부터 높았던 것 같습니다. 물론 그 뒤에 숨은 절박함은 가려진채로 말이죠.


단순히 하나금융그룹 차원의 밀어주기 물량이 아니라 은행 IT인력의  여러가지 정치적인 문제들까지도 맞물려 있다는 점에서 이번 하나SK카드의 IT아웃소싱 사업이 흥미로웠다는 것은 인정해야 할 것 같습니다.  

<박기록 기자>rock@ddaily.co.kr



 



 

2010/05/31 15:32 2010/05/31 15:32

트랙백 주소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