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그룹의 임원인사를 앞두고 최근 이건희 회장이 언급한 '젊은 리더'론이 결국 IT서비스업계내에서도 미묘한 관심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IT서비스업계의 1위인 삼성SDS도 혹시나 '젊은 리더' 바람을 타지 않을까하는 추측때문입니다.

 

업종을 불문하고 업계 1위의 행보는 언제나 경쟁사들에게 민감할 수 밖에 없는 사안입니다. 겉으로 표현하지는 않지만 삼성SDS와 함께 업계 빅3를 형성하고 있는 LG CNS와 SK C&C도 이번 '젊은 리더'론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일단 '젊은 리더'론이 회자되면서 IT서비스업계에서는 삼성SDS 김인 대표의 거취를 미리부터 궁금해하고 있습니다. 당연한 반응입니다.

(김인 대표는 1946년생으로 삼성물산, 삼성SDI, 호텔신라 등 그룹내 핵심 계열사를 거쳐 지난 2003년부터 삼성SDS 대표를 맡았으며 지난해 삼성네트웍스와의 합병 등 굵직 굵직한 현안들을 매끄럽게 처리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1위 업체의 변화가 가시화될 경우, 그에 대응하기 위한 업계내의 변화가 뒤따르게 되는 것은 불가피한 수순입니다.

다만, 최근 LG CNS나 SK C&C 두 회사 모두 삼성SDS의 변화 가능성에 대해 갖는 관심의 강도는 예전에 비해 상대적으로 다소 낮아진 것으로 보입니다.

 

LG CNS의 한 관계자는 "(젊은 리더론을 떠나)삼성네트웍스와 합병한 삼성SDS가 과거처럼 완전한 우리의 경쟁상대로 봐야하는지 잘 모르겠다"는 반응입니다.


SK C&C 관계자도 "당분간은 IT서비스 빅3의 경쟁구도보다는 SK그룹내 지주회사로서의 (SK C&C의)역할 변화에 더 관심을 두게 될 것"이라고 말합니다.


이는 한편으론 삼성SDS가 대폭적인 '임원 인사'를 포함한 큰 조직 변화를 설사 맞게된다 하더라도 LG CNS나 SK C&C 등 IT서비스업계의 대형사들은 곧바로 이에 맞대응하는 형태로 반응하지는 않을 수 있다는 의미도 됩니다.

 

각설하고, 그렇다면 올해 과연 삼성SDS에 '젊은 리더'론의 바람이 불 가능성은 얼마나 될까요?


일단, 삼성SDS를 포함한 삼성그룹 인사들에게선 이 사안에 대해 "말할 수 없는 것이 아니라 아예 모르는 사안"이라고 손사레를 칩니다. 엄살이 아니라 실제로도 삼성 조직내에 있는 사람은 '젊은 리더'에 대해 아무것도 모릅니다.

 

현재 '젊은 리더'론은 이 회장의 말 한마디때문에 언론들이 만든 시나리오가 남발되고 있는 수준에 불과합니다.

 

일부는 현재 삼성그룹 계열사들 CEO들의 평균 연령을 일일히 분석해보고, 50대 초반인지 60대를 넘어섰는지 등을 그려놓고 생존 여부를 암시하고 있고, 또 다른 언론은 '젊은 리더는 나이든 임원들을 교체하는 것이 아니라 빠르고 능동적인 조직으로 변화하고자 하는 선언적이고 상징적인 의미'라고 해석했습니다.


그리고  또 한편으론 '이재용 전무를 부사장으로 승진시켜 경영 전면에 내세우기 위한 사전 포석일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IT서비스업계 관계자들은 이같은 전망에 전폭적으로 동의하지는 않는 분위기입니다. 무엇보다 삼성이 물리적인 나이를 '젊은 리더의 가이드라인'으로 정하지는 않았을 것이라는 예상입니다.

다만 "CEO급이 아니라 올해 삼성그룹 임원 승진 대상자중에서 소위 '젊은 리더'들의 발탁이 있지 않겠느냐"는 얘기는 삼성그룹 주변에서 조심스럽게 나오고 있습니다.


즉, 처음으로 임원이 되는 '새내기 상무'들 중에서 깜짝 인사를 발탁해 조직에 활력과 긴장감을 불어 넣을 것이라는 예상이죠. 물론 이 시나리오도 너무 평이한 수준이긴 마친가지입니다.

 

한편 삼성그룹 계열사중, '젊은 리더'론과 관계없이 삼성SDS만 따로 놓고 본다면 큰 폭의 인사 교체의 가능성은 상대적으로 적을 것이란 전망이 현재까지는 다소 우세해 보입니다.


삼성SDS는 삼성네트웍스와의 합병으로 인한 조직 역량 극대화, 2011년 매출 5조원 달성 목표, IT서비스 부문 해외매출 성장, 모바일 등 신규사업 기반 다지기 등을 중요한 경영과제로 설정해 놓고 있습니다. 조직에 큰 변화를 주기보다는 지금까지 이어온 탄력을 이어가는 선택을 할 가능성이 다소 높다는 분석의 근거입니다.

앞서 김인 대표는 지난달 직원들에게 수주 4조4500억원, 매출 4조1200억원, 이익 4100억원을 올해 경영목표로 제시한 바 있습니다.


삼성SDS의 임원은 약 60명선(삼성네트웍스와의 합병 후 기준)으로, 그동안 매년 평균 약 10%선에서 새로운 임원을 발탁해 왔다고 합니다.


올해에도 예년처럼 이 정도 수준에서 새얼굴들이 등장할지는 모르겠습니다. 다만 '젊은 리더'론의 바람이 예상만큼 거세게 불게 될지는 좀 유보적으로 보입니다.  


2010/11/04 17:59 2010/11/04 17:59

트랙백 주소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